JKL의 토호문제연구소 :: '애플 와치' 태그의 글 목록

달력

7

« 2019/7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애플 와치'에 해당되는 글 1

  1. 2015.01.29 2015년 1월 28일은 애플의 날? (2)
2015.01.29 13:43

2015년 1월 28일은 애플의 날? 기타/IT2015.01.29 13:43

한국시각으로 28일 오전, 유독 애플관련 소식이 많았다. 대부분 희소식이다. 마치 애플을 위해 준비된 것처럼 애플 관련 기사가 쏟아졌다. 이들을 정리해 보겠다. 


1. ios8.1.3 os x 10.10.2 업데이트


작년 가을 ios8과 os x 10.10(요세미티)를 발표한 애플은 적지 않은 비난에 시달려야 했다. 특히 os x는 디자인을 포함해 연속성(ios기기와 연동)기능을 대대적으로 업데이트 했으나 버그가 너무 많았다. 그리하여 이전 버전인 10.9(매버릭스)로 돌아가는 사용자들이 속출했다. 기자 또한 맥북 에어가 아이폰 핫스팟을 못 잡는 치명적인 버그(기자에게는 치명적이다. 노트북으로 취재한 것을 온라인에 바로 쏠 수 없으니) 때문에 다시 10.9로 돌아갔다. 


ios8이 적용된 아이폰도 마찬가지였다. 웹브라우저인 사파리 버그부터 일부 끊김 현상까지 자잘한 버그가 숱하게 쏟아졌다. 버그는 아이폰6에도 마찬가지로 나타났다. 애플은 이들 버그를 잡기 위해 업데이트를 내놨으나 완벽하게 해결하지는 못했다. 


그러나 오늘 업데이트를 통해 상당 부분을 해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제서야 작년 애플에 야심차게 내놨던 ios와 맥 간의 연속성과 연동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물론 아직도 버그는 남아 있고 올 상반기 중으로 1~2번의 업데이트가 더 이뤄질 예정이다. 


2. 애플 와치, 4월에 나온다


작년 가을 '내년 초에 볼 수 있을 것'으로 예고됐던 애플의 스마트 시계인 '애플 와치'가 4월에 출시된다고 애플 최고경영자 팀 쿡이 밝혔다. 


애플와치는 아이폰과 연동된 스마트폰으로 메일·메시지 수신과 간단한 발신, 통화 수신과 간단한 발신 등 아이폰을 꺼내지 않고서도 아이폰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으며, 각종 헬스프로그램, 결재프로그램도 내장될 전망이다. 막말로 어지간한 간단한 일은 아이폰을 꺼내지 않고서도 애플 와치로 생활할 수 있는 날이 오는 것이다.


출시일이 발표된 만큼, 어느 정도 양산체제에 들어갔으므로 곧 배터리 사용 가능 시간 등 구체적인 사양에 대한 얘기가 흘러나올 듯 하다. 




3. 애플 사상 최대 실적


마케팅 전문가로 애플에 입사한 팀 쿡. 그의 전략이 통했다. 작년 가을 대화면 아이폰6, 아이폰6+ 가 나왔을 때 이렇게까지 큰 성공을 거둘 것으로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다. 작년 4분기 아이폰은 무려 7450만대가 판매됐다. 매출액은 746억 달러에 이르렀다. 아이폰이 현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고가에 속한다는 점을 생각해 볼 때 놀랄 만한 일이다. 이미 스마트폰 시장은 중저가로 재편돼 가는 와중이기 때문이다. 삼성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듯이 말이다. 전문가들의 예상을 넘어선 아이폰의 흥행이 놀랍다. 물론 신제품 효과가 사라진 올 1, 2분기에는 판매량이 줄겠지만, 애플 와치가 있기 때문에 이를 보완해 줄 것이다. 


반면 아이패드는 18%매출이 하락했다. 워낙 저가 태블릿PC의 공세가 심한데다 작년과 올해는 아이패드 에어와 아이패드 미니의 '역할 구분'이 과도기에 해당되는 상태다. 역할 구분이 분명해지고 가격 차이가 분명해질 때 아이패드의 구매력이 높아질 것이다. 물론 저가 패드의 공세가 워낙 강하고 애초에 아이패드 사용자들의 교체주기가 아이폰보다는 훨씬 길기 때문에 아이폰 만한 대박을 치기는 어렵다.


4. 아이폰5S 보조금 폭탄 시작


아이폰5S가 출시 15개월이 지나 '단통법'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제 통신사들은 마음껏 아이폰5S에 보조금을 써도 된다. 아이폰5S는 현재 공식가격으로는 73만 원이다. 60만 원 이상 보조금을 쏟을 경우 '공짜폰'에 가깝게 아이폰5S를 구매할 수 있다.


아이폰 5S는 출시된 지 제법 됐지만, 애초에 완성도가 매우 높았고, 기능들도 지금 최신 폰과 큰 차이가 없다. 또한 애플은 향후 2~3년 정도는 업데이트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아이폰6나 아이폰6+의 대화면이 싫은 사용자들에게 아이폰5S는 적당한 것이다. 또한 스티브 잡스의 정신이 묻어 있는 '작고 한 손에 들어오는 스마트폰'의 마지막 버전이라는(물론 아이폰6 미니가 나온다는 설이 있기도 하다) 상징성도 있다. 


작년 이후 크게 늘어난 국내 아이폰 사용자가 아이폰5S 보조금 폭탄으로 더 늘어날 것이 분명해 보인다. 


Posted by 임종금 JK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