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L의 토호문제연구소 :: '편집권침해' 태그의 글 목록

달력

4

« 2020/4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국민일보 편집권 침해사건 보기: http://hdic.tistory.com/17

국민일보 편집권 침해사건은 단순한 조민제 사장이 새 대통령에게 잘 보이고 싶어서 한 행동일까요? 그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이명박 정부의 언론장악 음모가 서서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쪽이 박미석 청와대 사회정책수석의 논문 표절 의혹을 처음 보도한 국민일보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국민일보 노조(위원장 조상운)는 27일 “이명박 대통령 쪽에서 지난 21일 조민제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박 수석의 논문 표절의혹 후속기사를 보도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노조는 “지난 22일치에 실릴 예정이던 박 수석 논문 표절의혹 후속 기사가 누락된 뒤 노조가 회사 고위간부들을 상대로 경위를 파악하다가 2명 이상의 간부로부터 이런 사실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또 “여의도순복음교회 쪽에서도 압력이 들어왔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민제 사장은 지난 24일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 등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 쪽과 순복음교회의 압력은 없었다”며 “논문표절 의혹 보도를 보류한 것은 국민일보 정체성과 맞지 않아 전적으로 제 개인적 양심과 판단에 따라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노조는 “조 사장 해명대로라면 고위간부들이 허위 사실을 일부러 꾸며 노조에 전한 것이냐”고 반박하고, 정체성 발언에 대해서도 “과거 김병준 교육부총리와 이필상 고려대 총장의 논문표절 의혹 보도는 국민일보 정체성과 맞아서 1·2·3탄을 내보냈느냐”고 꼬집었다.

노조는 △편집권 침해 사태에 대한 조민제 사장의 전말 공개 △백화종 편집인과 정병덕 편집국장 사퇴 △박 수석 관련 후속기사 게재 △편집권 침해 재발방지 방안 제시 등을 요구하고, 28일 오후 6시 대의원·운영위원회 연석회의를 열어 대응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김동훈 기자 cano@hani.co.kr

Posted by 임종금 JK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2월 21일. 국민일보는 1면에 박미석 청와대 시민사회 수석의 논문표절 의혹을 특종으로 보도했다. 숙명여대 교수 출신인 박미석 수석 내정자가 대한가정학회지에 기고한 논문이 자신이 직접 지도한 제자의 석사논문과 너무나 비슷하다는 것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민일보가 지난 2월 21일 보도한 특종.


그러나 지난 2월 22일, 국민일보의 후속보도는 더 이상 나오지 않았다. 특종을 건진 언론이 2차, 3차 보도를 하지 않는 것은 드문 일이다. 그렇다면 국민일보의 특종이 오보였는가? 그것도 아니었다. 2월 22일 신문에는 오히려 박미석 내정자와 이명박 대통령 측의 해명기사만 작게 실었다. 무슨 이유에서일까?

실제 국민일보 정치부에서는 2월 22일, 박미석 내정자의 반박을 무력화시킬 수 있는 기사를 준비하였다. 그러나 국민일보 사장인 조민제 사장의 지시로 끝내 기사가 나가지 못했다고 기자들은 전한다.

그렇다면 국민일보의 경영진은 누구인가? 국민일보는 90년대 말 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의 장남인 조희준씨가 사장 겸 회장으로 오른다. 당시 나이 겨우 31살이었다. 순복음교회의 막강한 재력으로 국민일보를 집어삼킨 조희준 사장은 그러나 2005년 탈세와 공금횡령등으로 실형선고를 받고 벌금 50억을 내지 않기 위해서 해외로 도피하였다. 검찰도 설마 언론사 사주가 해외도피할 줄은 몰랐다고 한다. ㅡ.ㅡ;

조희준 회장의 뒤를 이은 사람은 누구일까? 바로 조용기 목사의 차남, 조희준 전 회장의 동생인 조민제 사장이다. 물론 94년 입사한 이후 10여년 만에 사장이 되었다. 국민일보 회장은 조용기 목사의 사돈이 맡았다.

이렇듯 국민일보는 바로 '조용기 일가'의 회사다. 따라서 조용기 목사와 순복음교회의 친보수, 친이명박 성향이 그대로 반영될 수 있는 곳이고, 실제 이번 편집권 침해사건에서 그것이 반영되었다.

우리는 이제 또 하나의 수구신문이 만들어지는 광경을 생생하게 보고 있는 것이다.

편집권 침해사건에 대해서 조민제 사장에게 질의를 한 국민일보 노조는 기가막힌 답변을 들었다. "국민일보 정체성과 맞지 않다."

그렇다면 국민일보가 과거 보고도 못 본척 하는 '정체성'을 가지고 있었는가? 그건 아니다. 노무현 정부 시절에는 장차관 인사의 비리가 있을 시에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공격한 신문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왜 공격을 멈췄을까? 필자는 굳이 그 이유를 설명하지 않겠다.
 
오늘 또 답답해지려 한다. 언제 이 답답증이 풀리려나.

Posted by 임종금 JK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