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L의 토호문제연구소 :: '봉하마을' 태그의 글 목록

달력

11

« 2019/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땅을 소유한 지주들이 단체로 들고 일어났다. 그들은 자신들의 농지를 농업진흥구역에서 해제해 달라고 나서고 있다. 이에 대해서 토호 아들의 눈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지주들이 싫어하는 농업진흥구역이 뭘까?

농업진흥구역의 과거 이름은 ‘절대농지’다. 말 그대로 ‘절대적으로 농사만 지어야 하는 곳’이라는 뜻이다.


도시화가 급격히 이뤄지면서 수많은 농토가 사라졌다. 이에 농지를 보전하기 위해 정부에서 ‘우량농지’ 즉, 작황이 좋은 농지를 절대농지(농업진흥구역)으로 묶은 것이다. 이곳은 농사가 잘 되는 곳이니 우리나라를 위해 계속 농지로 남겨놔야 한다는 뜻이다. 


자, 그럼 생각해보자. 여기는 농사 밖에는 못 짓는다. 땅의 개발 가치가 있을까? 당연히 개발 가치가 없다. 이곳은 농업 외에는 개발행위가 엄격히 제한된다. 농사용 창고나 농로,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은 (여러 신청 과정을 거치면)허락되지만 나머지 건물이나 개발행위는 할 수 없다. 심지어 빈 땅으로 남겨두더라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농업진흥구역의 땅값은 다른 곳 보다 상대적으로 훨씬 싸다. 기자가 아는 지역 농업진흥구역 땅값은 평당 5만 원을 넘지 못한다. 당연히 거래도 잘 되지 않는다. 어차피 사 봐야 농사 밖에 못 짓는 땅인데, 누가 사려고 할까? 

봉하마을 지주들의 항의집회./경남도민일보



따라서 지주들은 농업진흥구역 해제를 목숨처럼 여기고 있다. 


그나마 봉하마을 농지 가격은 평당 18만 원 정도 되는데, 이는 농업진흥구역 치고는 사실 높은 편이다. 아마도 기자 생각엔 김해시 진영읍 지역은 농업진흥구역에서 해제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기대심리가 반영돼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럼 농업진흥구역에서 해제되면 어떤 점이 지주들에게 좋을까? 말 그대로 어지간한 개발행위는 가능해진다. 식당, 가게·상점, 공장, 물류창고, 교육시설, 의료시설까지 지을 수 있다. 물론 당장 이 시설들을 고층으로 지을 수는 없다. 4층 이하 소규모 건물만 건축 가능하다.


하지만 모든 땅은 서로 연결돼 있다. 한 곳에 일이 생기면 옆 땅에도 영향을 받는다. 한 지역 토지가 농업진흥구역에서 대거 해제되면 주변 토지와 연계해 토지 용도나 토지 지역을 바꾸기도 쉽다. 이 뿐 아니라 이 땅 자체가 옥토였기 때문에 평탄하고 개발하기 쉬운 땅이고, 교통요건도 나쁘지 않다. 직접 토지이용계획서를 떼어 보지 않았지만 봉하마을 옆에 공장지역도 있으므로 개발이 극단적으로 어려운 지역에 묶여 있을 가능성은 낮다. 이에 따라 개발업자가 몰리면 지목변경과 용도변경이 연이어 일어나면서 결국 시간이 흐르면 개발에 대한 제한은 거의 모두 풀리게 된다. 면적이 충분하다면 훗날 아파트 단지까지도 가능할 것이다. 현재 농업진흥구역 해제를 요구하는 지주들의 농토는 29만 2517평에 달한다.


따라서 당장 농업진흥구역에서 해제된 직후에는 땅 가격이 2~3배로 오르겠지만 만약 대형 개발사업이 시작되면 현 시세보다 5~10배 이상 토지가격이 오르리라 짐작된다. 게다가 이런 토지들은 지주들이 오랫동안 경작했고 소유했던 토지기 때문에 각종 비과세 혜택을 입어 토지 매매시 세금도 그렇게 많지 않다.


이렇듯 지주들에게 엄청난 이익이 보장되기 때문에 농업진흥구역에서 해제해 달라고 요구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된다. 그러나 귀한 농토가 사라진다는 측면에서는 아쉬운 따름이다. 


하지만 지주들이 이렇듯 격렬하게 나서는 데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 사실 농업진흥구역 해제 기회는 자주 오지 않는다. 농림부에서 전국 지자체를 통해 해제신청을 모아서 일괄적으로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수천 평 단위의 소규모 부지는 지자체에서 단독으로 해제 가능하다) 따라서 지주들은 이번에 해제되지 않으면 또 몇 년 동안 기다려야 하고, 게다가 토지 관련 행정의 특성상 한 번 ‘튕긴’곳은 다시 되기 쉽지 않다는 것을 지주들은 알고 있다. 이 때문에 지주들은 기회가 왔을 때 어떻게든 마무리 짓고 싶은 것이다.


소송을 걸수도 있지 않느냐고 물을 수도 있지만 이는 소송대상이 안 된다. 적법한 절차를 거쳤고 구역 해제는 순전히 농림부의 권한이므로 민원은 제기할 수 있지만 그 이상은 쉽지 않다. 결국 지주들은 이번 기회에 해제에 사활을 걸 수밖에 없는 것이다.


만약 농업진흥구역에서 해제 되고 이 지역 개발이 가능해지면 어떻게 될까? 농토는 줄어들 것이고, 계속된 개발이 이뤄지면 봉하마을의 전체 모양새도 완전히 바뀌게 될 것이다. 한 번 개발이 시작되면 갖가지 규제가 줄줄이 완화되면서 개발이 가속화 되는 것은 시간 문제다. 노무현 대통령이 서거했을 때 봤던 그 정겨운 농촌 풍경을 완전히 잃어버릴 수도 있고, 높은 건물에 대통령 묘역이 가려지는 일이 생길 수도 있다. 따라서 노무현 대통령의 유지를 이으려는 이들은 사력을 다해 해제를 막으려 할 것이다.


Posted by 임종금 JK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민 2016.08.21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민들 의견이 중요하다.
    내 생각에 노대통령 이라면 분명 농민 생각을 먼저 했을테고 절대농지 해제를 반겼을 것이다. 풀어주는게 맞다.

  2. 비아 2016.08.26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민이 아닌 지주와 투기자들. 진짜로 농사짖는 분들은 땅을 지키려할것. 돈말고 무엇이 진정 중요한지..

  3. 객이 주인행세 2017.04.07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제 반대를 한 곳이 땅 한평없이 임대영농하는 법인이라는데... 지주농민들은 대부분 찬성. 영농법인이 해제되면 밥그릇이 없어지니 반대할 수 밖에... 현 정권 최순실이 국가를 농단했듯, 구 정권 권력 노재단 영농법인이 봉하농민들 사유권행사 못하게 농단하고 있슴.

지난 3월 2일 봉하마을에 갔었습니다. 뒤늦게 그때 사진을 올리네요.(그 어떤 편집이나 포샵처리를 하지 않은 디카원본사진입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원본사진을 보실 수 있으실 것입니다.)

당시 4시 정도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집에 온 손님을 배웅하기 위해서 집 밖으로 나왔다가 사람들에게 인사하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에 있는 사람이 누군지 모르겠으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저 분을 배웅하기 위해서 밖으로 나오셨습니다.(리플에 따르면 이명박 대통령이 보낸 박재완 정무수석이라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님이 가고 나서(아까 뒤에 있던 차가 없죠?) 시민들에게 손을 흔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미소짓는 모습. 무슨 행동을 해야 할 지 잠시 생각하시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고개를 숙이고 인사를 올립니다. 그리곤 집에 들어가셨지요.




좀 많이 흔들렸지만, 이렇게 편하게 볼 수 있는 대통령이 누가 있을까요? 김영삼 전 대통령을 디카 하나 달랑 들고 가서 찍을 수 있을까요? 전두환 전 대통령을 디카 하나 달랑 들고 가서 찍을 수 있을까요?

서로서로 편하게 볼 수 있는 대통령이 생겼다는 것은 작지만 큰 발전이 아닌가 싶습니다.(노사모는 아닙니다만 가끔씩 이해가 됩니다. 이런 사람은 따를 만한 가치가 있겠죠.)
Posted by 임종금 JK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메로니아 2008.03.15 2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참 전 사진이네요....

    이명박씨가 봉하마을 입주를 축하하는 난을 정무수석을 통해 보냈습니다.

    첫번째 사진은 박재완 정무수석을 배웅하러 나오신 노대통령을 찍은 사진이네요.

  2. 정확한 지식 2008.03.16 0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전두환이는 전대통령이 아닙니다
    .
    .
    전과자는 전대통령으로서의 예우가 없습니다
    .
    그러니 그냥 전두환씨라고 하셔야 합니다
    .
    수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