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L의 토호문제연구소 :: '김성이' 태그의 글 목록

달력

6

« 2019/6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도대체 이 사람의 머리 속을 해부해보고 싶을 따름입니다. 김승연 한화회장을 옹호하는 글입니다.
 

[논단―김성이] 강한 부모와 폭력    국민일보 2007년 5월 2일 논단

한 대기업 총수의 부정(父情)으로 인한 폭력이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아들이 술집에서 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에 아버지로서 분을 참지 못하고 아들을 폭행한 사람들을 찾아내어 보복을 했다는 것이다. 신문과 방송은 많은 양과 시간을 할애하여 ‘산으로 끌고 갔다’ ‘쇠파이프를 사용했다’ 등의 흥미위주 보도만 할 뿐 이 사건이 우리에게 주는 의미를 깊이 생각하게 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만일 자식이 밖에서 폭행을 당했다면 부모로서 우리는 어떻게 할 것인가? 크게 다음과 같은 4가지 유형으로 구별할 수 있겠다.

첫번째, ‘분노회피형’ 부모다. 많은 부모들은 자식이 폭행을 당했다면 먼저 화부터 내고 야단을 친다. 그리고 혼자 돌아서서 분노를 삭이려고 노력한다. 분노할 줄은 알지만 상황에 적절하게 대처하지 못하고 피해버리는 것이 분노회피형 부모의 특징이다. 이런 부모의 자녀는 부모의 그런 모습에서 큰 상처를 받을 뿐 아니라 부모를 자신에게 야단만 칠 뿐 사회에 대해선 무기력한 모습으로 인식한다. 결국 자녀들은 더 큰 탈선으로 빠질 가능성이 크다.

‘그러니까 당신도 살아’ 라는 책으로 유명한 ‘오히라 마쓰요’라는 일본 여자 변호사의 경험은 분노회피형 부모의 폐해를 단적으로 말해준다. 이 변호사는 비행 청소년, 야쿠자 두목의 아내 등 질곡 많은 삶을 살았다. 이 사람이 청소년 시절 탈선에 빠져든 이유는 자신이 성추행을 당하고 돌아왔을 때 화만 내고 체념해버리는 아버지의 모습을 보고 나서부터였다고 한다.

두번째, 화를 내면서 자식의 억울함을 풀기 위해 직접 행동에 나서는 ‘분노행동형’ 부모가 있다. 요즘 화제가 되고 있는 대기업 총수가 이 부류다.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한다는 점과 자녀들의 억울함을 풀어준다는 점에서 분노회피형 부모보다는 낫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자녀의 성장을 막고 부모의 울타리에 머물게 하는 단점이 있다.

위의 두 가지 유형과는 달리 자초지종을 듣고 합리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부모가 있다. ‘이해해결형’ 부모이다. 이들은 합리적 해결책을 찾을 뿐 아니라 자녀의 고통을 없애주려고 노력한다. 자녀는 이런 부모의 모습을 보면서 불안감에서 벗어날 수 있으며 성장에도 좋은 영향을 받는다.

필자가 청소년보호위원회 위원장으로 있을 때 한 아버지가 딸이 성추행을 당했다고 위원회에 신고한 적이 있다. 위원회에서는 경찰과 협조하여 그 성추행범을 체포하였다. 수사 과정에서 그 아버지는 적극적으로 경찰수사에 협조했을 뿐 아니라 딸의 정신적, 신체적 고통을 줄이기 위해서도 노력했다. 아버지의 그런 모습을 보면서 딸은 무척 기뻐했고 성추행으로 인한 정서적 불안이나 상처로부터 벗어나 예전과 같은 생활을 하게 되었다.

마지막으로 자녀가 겪었던 고통을 마음 속 깊이 공감하면서 해결을 위한 자신의 노력을 사회적 차원으로 승화시키는 ‘이해승화형’ 부모다. 자녀가 폭행이나 왕따 등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부모가 ‘청소년폭력예방재단’을 설립하는 등의 경우가 이에 해당된다. 자녀의 아픔을 공유하면서 그 해결 범위를 사회로까지 확대했다는 점에서 큰 존경을 받고 있다.

이해해결형 부모나 이해승화형 부모가 진정으로 ‘강한 부모’이다. 평소 자녀를 올바르게 키우고 문제 발생시에도 지혜롭게 대처하는 것이 강한 부모의 모습이다. 자녀로 인한 위기와 문제는 어느 부모에게나 온다. 우리는 이웃의 고통을 바라만 볼 것이 아니라 이번 일을 계기로 진정으로 강한 부모가 되도록 다짐해야 한다.

김성이(이화여대 사회복지학)

Posted by 임종금 JKL

하루가 멀다하고 새 정부 내각에 들어가 있는 이들의 과거 행적과 재산, 비리, 오류들이 끊임없이 불거지고 있다. 정말 까는 입장에서도 힘들 정도다. 우째 이런 사람만 뽑았을꼬?

[논단―김성이] 사회복지정책과 믿음 2007년 5월 30일

요즘 경제사정이 아주 어렵다. 어떤 사람들은 1990년대 말의 외환위기 때보다 더 어렵다고 말하기도 한다. 외환위기 시절 국민의 정부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곤란을 겪는 국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생산적 복지’를 추진했으며 이를 위해 ‘삶의 질 향상 기획단’을 만들어 운영했다.

국민의 정부가 실행했던 생산적 복지는 이미 다른 나라에서 성과를 본 정책이었다. 미국의 경우 경제적 불황에 처했던 1980년대에 국민의 적극적인 근로 참여와 자활을 전제로 하는 ‘근로복지(workfare)’ 사업을 시행했다. 로널드 레이건 당시 대통령이 추진했던 이 정책은 생산적 복지와 같은 내용이었다. 그러나 근로복지정책은 큰 성과를 낸 반면, 우리나라의 생산적 복지는 성공한 정책으로 평가받고 있지 못하다.

똑같은 결과를 지향했던 복지정책이 한 쪽은 성과를 낸 반면 다른 쪽은 그렇지 못했던 이유는 무엇인가. 미국의 근로복지정책은 세 가지의 중요한 도덕적 이념을 가지고 있었다. 첫째, 가족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가족 내에서 남성과 여성의 역할과 가치를 중요시했다. 사회 구성의 최소 단위이자 기본인 가정을 보호하고 개인의 존엄성과 가치를 중시했음을 말한다.

둘째, 노동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일할 수 있는 이는 일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무조건적인 시혜보다는 자활과 근로를 통한 재활을 우선시한 것이다. 셋째, 국민이 가정보호와 근로 신장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면 신이 미국을 지켜줄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레이건뿐 아니라 미국민 대부분이 지닌 신앙심이 경제적 불황을 극복하면서 사회복지 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큰 힘이 됐다는 얘기다. 이는 어떤 정책이나 서비스를 추진할 때 성패를 가르는 가장 큰 요소가 성공할 것이라는 굳은 신념임을 말해준다.

우리나라의 경우 외환위기 이래 정부가 많은 사회복지정책과 사업들을 추진했다. 그러나 정부와 국민 모두 그것이 성공할 것이라는 믿음과, 신이 우리를 돌봐줄 것이라는 신앙심이 부족했다.

최근 들어 가장 큰 문제가 되고 있는 사회적 양극화에 관한 대처 역시 마찬가지다. 사회적 양극화 문제가 불거지면서 대부분의 논의는 문제 제기나 원인 분석 수준에 그치고 있다. 사회적 양극화를 이념의 수준에서만 보고 있을 뿐 신이 우리를 돌볼 것이라는 확고한 신앙심이 부족하기 때문에 적극적 실천력을 찾아볼 수 없다.

애국가 가사에는 ‘하느님이 보우하사 우리나라 만세’ 라는 구절이 있다. 우리가 매번 애국가를 제창하면서 하느님이 보우한다는 믿음을 얼마나 가졌던가 생각해볼 일이다.

다양한 가치관이 공존하는 요즘 시대는 특정한 사상이나 이데올로기를 뛰어넘는 확고한 믿음과 이 믿음을 뒷받침해주는 신앙심이 사회복지정책과 서비스의 성패를 결정짓는다. 앞으로 우리 정책에도 성공할 것이라는 믿음과 신앙심이 들어 있어야 한다. 정책과 서비스를 추진하는 정부나 사회복지사, 그리고 국민 모두가 성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면 신의 가호가 함께 할 것이라는 신앙심을 가지고 있을 때 사회복지정책은 성공할 것이다.

김성이(이화여대 교수·사회복지학)

Posted by 임종금 JKL
2008.02.26 22:21

(펌) 대단한 이명박 내각 과거 글들/기타2008.02.26 22:21

이명박 대통령은 무슨 생각으로 이런 사람들을 임명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혹보다 해명이 더 엽기적인 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임종금 JK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