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L의 토호문제연구소 :: 2017/10 글 목록

달력

10

« 2017/10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2017년 7월 27일 오후 방송.


경남에 내리는 집중호우에 대한 시민의견이었습니다.


최근 청주에는 시간당 90㎜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이재민 500명이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는데요.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우리 경남지역도 예외는 아닙니다.


과연 경남에는 집중호우가 

얼마나 자주 내렸는지

경남도민일보 임종금 기자

연결해서 이야기 나눠 봅니다.


안녕하십니까?


2014년 8월 25일 창원지역 집중호우 당시 모습./경남도민일보DB




1> 경남에는 얼마나 자주 집중호우가 내렸나요?


제가 도민일보 기사를 중심으로 정리를 해 보니까

2000년 대 이후 57번 정도 됩니다.



2> 우리 경남에도 집중호우가 많이 오는 편인가요?


조사해 보니 2000년 이후 거의 매년 집중호우가 쏟아졌고 거의 매년 인명피해가 발생했습니다. 타 시도와 비교하기 위해 행정안전부 특별재난지역 데이터를 살펴보니 강원도 전남 경남 이 3곳이 태풍과 집중호우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자주 선포가 됐습니다. 아무래도 이 지역에 집중호우가 많이 쏟아지고 태풍 피해가 주로 일어나는 것 같습니다. 


3> 경남에서도 주로 어떤 지역에 피해가 많았습니까?


큰 차이는 없지만 굳이 나누자면 북부내륙 지역 보다는 아무래도 해안가가 피해가 컸습니다. 하동부터 남해안을 따라 남해, 사천, 진주, 창원, 거제, 김해, 양산 등이 상대적으로 피해가 자주 발생하는 듯 합니다. 단순 인명피해로 보면 아무래도 시골 보다는 도심지가 인명피해가 일어날 가능성이 큽니다. 그래서 최근 들어 인명피해를 살펴보면 상대적으로 창원지역에서 많이 발생합니다.



4> 집중호우 중에서도 최근에는 국지성 폭우로 인한 피해가 많던데요. 경남에도 국지성 집중호우가 쏟아진 사례가 있나요? 


네, 얼마전 마산 양덕천 참사도 옛 마산지역 그 가운데서도 양덕천 인근 지역에 시간당 37미리의 비가 쏟아졌습니다. 양덕천 인근 지역을 벗어나면 옛 마산지역이라도 비가 거의 안 왔습니다. 2011년 8월 7일에도 하동 악양면에 시간당 111미리의 폭우가 쏟아져 인구 밀도가 낮은 시골지역임에도 이재민이 109명이나 생겼습니다. 하지만 바로 옆에 붙어 있는 청양면은 34미리 밖에 안 왔습니다. 2003년 의령에서는 북부 4개 면에는 시간당 50미리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지만 남부지역엔 아예 비가 한 방울도 안 내리는 기현상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예전이라면 골고루 내렸을 비가 이제 특정 지역에만 퍼붓다 보니 예상치 못한 폭우가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5> 이런 국지성 집중호우가 문제가 되는 이유가 인명 피해가 발생하기 때문인데요. 최근 경남에서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피해가 조사된 게 있나요?

 

네, 당연히 예상하지 못했던 비가 한꺼번에 쏟아지기 때문에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경우가 잦습니다. 지난 번 양덕천 참사도 그렇고 2015년 8월 25일 창원지역 집중호우로 8명이 사망했습니다. 특히 진동면에 시간당 111미리의 폭우가 쏟아졌는데 이때 시내버스가 불어난 하천에 휩쓸려 7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2011년 7월에도 지역별 국지성 집중호우로 8명이 사망했는데 특히 밀양에서 산사태로 일가족 3명이 숨지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2009년 7월 16일 마산에 시간당 102미리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질 때도 3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습니다. 



6> 사실 태풍 같은 대규모 자연재해는 어쩔 수 없다고 해도 국지성 집중호우는 조금만 신경을 쓰면 피해를 막을 수 있지 않나요? 


그게 말처럼 쉽지는 않습니다. 국지성 집중호우는 예보하기도 어렵고, 또 사람들도 나름대로 자신만의 ‘감’이 있지 않습니까? 이 정도 비는 괜찮겠다. 이 비는 위험하다. 이런 판단기준을 뛰어넘는 비가 갑자기 오기 때문에 일을 하거나 그 지역에 살아온 주민이라고 하더라도 판단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일단 국지성 집중호우가 쏟아지면 주민은 바로 대피하고 해당지역 차량운행을 통제하고 공사현장에서는 바로 철수하는 경보시스템을 구축해야 하는데 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7> 이번에 청주에 많은 비가 내렸죠. 우리 창원지역도 시간당 90mm의 비가 오면 속수무책일 것 같은데요?


네. 창원시의 경우 배수 한계가 시간당 25미리를 기준으로 돼 있습니다. 하지만 25미리 이상 왔을 때를 대비해 배수장과 배수펌프 등을 총 가동하면 조금 더 버틸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도 공무원들 얘기대로라면 시간당 50미리가 넘어서면 한계가 부딪힙니다.



8> 빗물 수용한계를 너무 적게 잡은 거 아닙니까?


먼저 제 생각에 창원시가 타 도시보다 호우 방재기능이 크게 떨어진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보통 도시에 호우 방재시설 등을 만들 때 기준이 10년 만에 호우 최대치, 혹은 30년 만에 호우 최대치를 잡고 도시 전체적인 것을 보면서 시설을 짜기 때문에 현재의 방재시스템 상으로는 협소한 특정 지역에 갑자기 쏟아 붓는 것에 취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9> 앞으로 국지성 집중호우가 계속 늘어나는 추세인데 행정당국에서 어떤 대책을 마련해야 할까요?


네, 앞서 말한 경보시스템 구축도 필요하고 또 필요한 것이 일단 빗물의 이동경로를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해당지역에 비가 내리면 이 빗물이 도대체 어느 경로로 얼마나 어떻게 흘러가는지 지자체가 분명히 파악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전문가 용역을 통해 빗물 시뮬레이션을 해보고, 이를 토대로 저류지를 만들거나 배수로를 넓히거나 혹은 빗물을 어느 방향으로 우회하도록 할 것인지 체계적으로 분석해 볼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제가 어제 창원시 몇몇 부서에 연락을 돌려봤지만 이런 얘기 자체를 애초에 들어보지 못했다고 합니다. 여러 대책이 있겠지만 제 생각에 빗물의 이동경로부터 파악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봅니다.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경남도민일보 임종금 기자였습니다.



Posted by 임종금 JK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