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L의 토호문제연구소 :: 생쥐튀김이 그렇게 좋아?

달력

4

« 2020/4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2008. 3. 26. 10:09

생쥐튀김이 그렇게 좋아? 과거 글들/잡담2008. 3. 26. 10:09

 

변도윤 여성부 장관의 말이 파문이 되고 있다. 대통령이 새우깡에서 생쥐머리가 나온 것을 두고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냐며 질책을 하자 기다렸다는 듯이 생쥐를 튀겨 먹으면 건강에 좋다는 농담을 하였다. 예전엔 건강에 좋다고 생쥐를 많이 튀겨먹었다는 것이다. 기가 막힌 대통령은 농담임을 알면서도 받아주지도 못하고 얼버무렸다고 한다.


 정말 어이없고 분노가 치미는 일이다. 건강에 좋다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많이 튀겨 드시지, 왜 생쥐머리사건을 질책하는 대통령에게 그런 저급한 농담을 한단 말인가. 변도윤 장관은 저급한 농담이나 하며 대통령의 비위나 맞추려고 장관자리에 앉아 있는가.



 먹거리 안전에 대해 우려한 것이라고 뒤늦게 변명했지만 건강에 좋은 생쥐튀김이랑 먹거리안전에 대한 우려는 전혀 모순되는 말이다. 변도윤 장관은 국민들이 한국어를 모른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인가? 차라리 한국말을 모르는 ‘어륀지내각’이라서 한국어를 잘못 썼다고 변명하는게 더 설득력 있어 보인다. (차라리 농담도 영어로 하시지 그랬어요? 어륀지내각의 일원답게요.)


 어느모로 보나 이번일은 서민들을 모른채 탁상행정만을 일삼으며 권력자에게 아부하기에 바쁜 부패한 내각의 실태를 보였다고 밖에 할 수 없다. 국민과자 새우깡의 생쥐머리, 참치캔의 칼날 등 먹거리의 위생에 대해 국민이 크게 위협을 느끼는 사건이 연이어 터졌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장관이란 자들은 국민들의 심정은 모른체 (아니 알 리가 없다 기본 재산이 수십억씩이나 되는 사람들이 일반국민들의 마음을 어찌 알겠는가.) 탁상공론을 하며 대통령을 상대로 농담 따먹기나 하고 있는 것이다.


저런 위정자들을 상대로 어떻게 5년을 버텨낼꼬.... 

Posted by 티무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