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L의 토호문제연구소 :: 언론단체, 최시중 방통위원장 내정에 강력 반발

달력

4

« 2020/4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이명박 대통령이 2일 최시중 전 한국갤럽 회장의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내정 결정을 강행한 가운데 언론단체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은 3일 성명을 내고 최시중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언론노조는 이날 성명에서 "방통위원회는 대통령-방통위원장-공무원 사무조직으로 이어지는 상명하복의 일사불란한 공무원조직"이라며 "애초부터 방송 독립을 보장하기 어려운 조직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위원장을 포함한 위원이라도 대통령의 명령체계에서 자유로운 인사이어야 하는 이유가 여기 있다"고 지적했다.
언론노조는 "최시중씨는 이명박 대통령의 정치적 멘토이며, 대통령 만들기에 생을 바친 대통령의 최측근 수족"이라며 "방통위원장은 고도의 중립성이 요구되는 자리이나 최시중씨는 이명박 대통령 만들기에 생을 바친 참모로서 정치적 중립성을 잃은 지 오래"라고 주장했다.
언론노조는 "대통령이 방송통신융합의 산업발전과 효율을 핑계로 정치적으로 편향된 인사를 방통위원장으로 지명하는 것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어떠한 희생을 치르더라도 최시중씨의 방통위원장 임명을 반드시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개혁시민연대(언론연대)도 3일 논평을 내고 "부적격한 방통위원장 인사 강행에 총력 대응할 것"을 시사했다.
언론연대는 "이명박 정부가 방송의 정치적 독립 침해 우려의 목소리를 조금이라도 겸허하게 받아들였다면 이렇게 밀어붙이지는 못했을 것이다. 독선과 오만함의 극치"라고 비판하고 "인사파동으로 낙마한 부처의 후속 인선과 함께 발표하면서 최 내정자에 대한 의혹과 검증을 약화시키려는 꼼수가 엿보이는 정략적이고 치졸한 계산이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언론연대는 "이명박 정부가 방송통신위원회를 대통령의 언론관이나 언론정책을 실현하기 위한 하부 조직으로 착각하는 게 아니라면 최측근 인사를 앉히는 정략적 인사는 반드시 철회해야 한다"며 "끝내 최시중씨가 방통위원장이 되는 불상사가 일어난다면, 우리는 언론노동자, 시민사회 단체와 연대하여 파업, 선거 심판 더 나아가 정권 퇴진 운동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연대는 "방통위원회 논의를 근본에서부터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화연대는 3일 성명에서 "현재의 방통위원회는 사이비 위원회이며, 사실상의 대통령 직속 국가 정책기구로 규정하며 이와 함께 대통령이 자신의 '멘토'를 위원장에 '내정'하는 과정을 오만하고 폭력적인 사태로 규정한다"며 "현재의 대통령 직속 방송통신위원회 체제를 원천적으로 반대 한다"고 밝혔다.
문화연대는 "방송위원회와 정보통신부를 사실상 대통령 직속 관할 체제로 두는 것은 명백한 방송장악 의도임을 알고 있으며 '무늬'만 위원회인 이러한 구조는 방송의 공익성, 미디어 공공성의 죽음을 뜻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새롭게 미디어 공공성 투쟁의 깃발을 내세우면서 우선 최시중씨의 방통위원장 내정에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다.
Posted by 임종금 JK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