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L의 토호문제연구소 :: 국민일보 기사 삭제 사건. 이명박 측 외압 정황 드러나. 한겨레 보도

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국민일보 편집권 침해사건 보기: http://hdic.tistory.com/17

국민일보 편집권 침해사건은 단순한 조민제 사장이 새 대통령에게 잘 보이고 싶어서 한 행동일까요? 그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이명박 정부의 언론장악 음모가 서서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쪽이 박미석 청와대 사회정책수석의 논문 표절 의혹을 처음 보도한 국민일보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국민일보 노조(위원장 조상운)는 27일 “이명박 대통령 쪽에서 지난 21일 조민제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박 수석의 논문 표절의혹 후속기사를 보도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노조는 “지난 22일치에 실릴 예정이던 박 수석 논문 표절의혹 후속 기사가 누락된 뒤 노조가 회사 고위간부들을 상대로 경위를 파악하다가 2명 이상의 간부로부터 이런 사실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또 “여의도순복음교회 쪽에서도 압력이 들어왔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민제 사장은 지난 24일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 등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 쪽과 순복음교회의 압력은 없었다”며 “논문표절 의혹 보도를 보류한 것은 국민일보 정체성과 맞지 않아 전적으로 제 개인적 양심과 판단에 따라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노조는 “조 사장 해명대로라면 고위간부들이 허위 사실을 일부러 꾸며 노조에 전한 것이냐”고 반박하고, 정체성 발언에 대해서도 “과거 김병준 교육부총리와 이필상 고려대 총장의 논문표절 의혹 보도는 국민일보 정체성과 맞아서 1·2·3탄을 내보냈느냐”고 꼬집었다.

노조는 △편집권 침해 사태에 대한 조민제 사장의 전말 공개 △백화종 편집인과 정병덕 편집국장 사퇴 △박 수석 관련 후속기사 게재 △편집권 침해 재발방지 방안 제시 등을 요구하고, 28일 오후 6시 대의원·운영위원회 연석회의를 열어 대응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김동훈 기자 cano@hani.co.kr

Posted by 임종금 JK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