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L의 토호문제연구소 :: 힘있는 자들이 정말 싫어할 책 'IT가 구한 세상'

달력

4

« 2020/4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김인성. 2013년 3월 20일 KBS·MBC·YTN 등 방송 3사의 전산망과 신한은행과 농협은행 일부 전산망과 직원들의 컴퓨터가 마비되는 사태가 일어났으며, 우리은행도 해커의 공격을 당했다.


이때 YTN은 가장 먼저 김인성 전 한양대 교수에게 전화인터뷰를 통해 이 사태가 어떤 사태인지 물었다. 김인성.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보안·IT 전문가 중에 한 사람이다.


그는 책을 많이 썼다. 우리나라 IT보안의 현 주소를 다룬 ‘도난당한 패스워드’, 네이버 비판 서적 ‘두 얼굴의 네이버’, ‘한국 IT산업의 멸망’ 등이다. 이 외에 공동저작을 하거나 딴지일보에 정기 기고한 적도 있다. 여기까지가 내가 아는 김인성 전 교수(현재는 M포렌식 센터장)다.


기존 김인성 교수는 한국IT산업의 예리한 비판자로 칼럼니스트로 역할을 했다면 이번에 나온 ‘IT가 구한 세상’에서는 본격적으로 ‘저항가’의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다. 



아니, IT전문가가 무슨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저항가’로까지 지칭하느냐 묻는다면 뻔하지만 지난한 설명을 하자면 다음과 같다.


21세기가 디지털 사회라는 건 너무나 명징한 사실이다. 디지털은 거칠게 정리해 데이터다. 데이터는 우리의 인식이다. 우리가 어떤 데이터를 접하느냐에 따라 우리의 생각 판단 의식이 결정된다. 데이터가 조작·왜곡 가능하다면 우리의 인식도 조작·왜곡 된다. 따라서 데이터의 조작·왜곡을 막는 것은 세상의 후퇴를 막는 ‘저항’이라 칭할 수 있다고 본다.


그럼 무엇이, 왜 데이터를 조작, 왜곡 하느냐?


고대로부터 권력, 기득권, 힘을 가진 자들이 자신의 것을 지키기 위해서 온갖 편법과 꼼수와 폭력을 써왔다. 그래도 과거엔 그것이 눈에 드러나는 것이었다. 아무리 숨기려 해도 바지주머니에 숨긴 송곳처럼 최소한 ‘표시’라도 나기 마련이다. 따라서 일정 시간이 지나면 어느 정도 판단이 가능하다. 이에 반해 디지털 데이터의 왜곡·조작은 눈에 드러나지 않는다. 문제가 생기더라도 얼마든지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 수 있다. 조작·왜곡된 데이터를 미디어에 흘려 웹페이지의 대부분을 장악해 버리면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영영 묻혀져 버린다.


고로 이에 맞서는 김인성 전 교수는 내가 보기엔 ‘저항가’다.


그럼 김인성 전 교수는 무엇에 맞서려 했느냐? 그래서 어떤 노력과 성과를 이뤘느냐? 앞으로 데이터가 힘을 가진 자들의 손에서 왜곡·조작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 온갖 물음이 쏟아질 것이다. 일일이 다 설명할 수는 없고 키워드만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세월호 컴퓨터, CCTV 데이터를 검찰로부터 지켜내고 복구(노트북 데이터 복원 중에 국정원 지시사항이라는 문건을 발견함)

-세월호 스마트폰 복구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유우성 사건)에서 국정원의 데이터 조작을 밝혀냄

-통합진보당 경선 비리 문제를 재조사해 부정을 저지른 이는 당권파가 아니라 유시민 계열이라는 사실을 밝혀냄

-2011년 서울시장 재보선 당시 선관위 디도스 문제의 본질은?


그가 ‘저항가’로써 데이터 조작과 왜곡을 막고자 적극 나선 사건들이다. 이 과정에서 상상 밖의 사실을 책 속에 그대로 적어놨다. 기가 차기도 하고 가소롭기도 하고 섬뜩하기도 한 ‘그들’의 진짜 모습이 드러난다. IT전문가가 아니면 도저히 알 수 없는, 나 같은 사람은 눈 뜨고 코 베일 일이 넘쳐나는 세상이다. 이 책을 보면 우리나라에 대한 혐오감이 극에 달할 것으로 우려된다.


IT서적이라 어려울 것으로 망설이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걱정 마시라. 쉽다. 인터넷 게시판에서 글을 쓸 수 있고, 오피스 프로그램을 쓸 수 있을 정도면 다 이해 가능한 수준이다. 김인성 전 교수의 특기이기도 하다. 쉽게 쓰고, 정 어려우면 만화로 설명한다. 책을 겁낼 필요는 없다. 진정 겁을 내야 할 것은 힘을 가진 자들이 데이터에 대한 권한을 쥐는 것이다. 이 책을 보면 힘을 가진 자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어떤 꼼수를 쓰는지 얼마나 저들을 경계해야 하는지 알게 될 것이다.

Posted by 임종금 JK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탓치 2015.02.24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번 읽어봐야겠습니다.

  2. 임종금 JKL 2015.02.25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